진료시간안내

목요일 점심시간없이 진료

  • 평일 08:00~18:00
  • 목요일 08:00~14:00
  • 토요일 08:00~14:00
  • 점심시간 12:30~14:00

건강정보


건강칼럼

홈으로_건강정보_건강칼럼

Tel.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0 3 1 - 5 9 3 - 7 3 9 0

제목

매일 쓰는 ‘칫솔’ 세균 득실...올바른 관리법은?

양치는 치아 관리의 기본인 동시에 건강 관리의 핵심이다. 양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구강 내 유해 세균이 증가하면 뇌졸중, 치매, 심혈관질환 등의 전신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양치할 때 사용하는 칫솔에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대한예방치과학회의 연구에 따르면 일반 가정집의 칫솔모 1mm²당 평균 약 500만 마리의 세균이 나왔다고 한다. 이는 변기의 세균(50~300마리) 보다도 많은 수치이다. 칫솔에 세균이 많은 이유는 보관과 관리에 소홀하기 때문일 터이다. 매일 사용하지만 소홀히 여기기 쉬운 칫솔의 올바른 관리법을 소개한다.




구강 내 유해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 철저한 칫솔 관리가 필요하다|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충분히 말려주기
사무실에서나 이동 중에 칫솔을 플라스틱 용기나 비닐봉지에 넣어서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젖은 칫솔을 밀폐된 공간에 보관하면 미생물이 자라기 쉬운 환경이 조성된다. 칫솔은 칫솔모가 하늘 방향을 향하도록 하여 햇빛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창가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이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칫솔의 물기를 제거하고 충분히 말려준 후에 용기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여러 칫솔 한곳에 모아서 보관하지 않기
가족이 함께 사는 집이라면 하나의 컵에 여러 사람의 칫솔을 모아서 보관하곤 한다. 그런데 여러 칫솔모가 서로 닿으면 교차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아이들에게 충치나 치주염을 일으키는 세균이 전파되기 쉽다. 따라서 가급적 칫솔이 서로 닿지 않도록 분리해서 보관해야 한다.
욕실 속 칫솔꽂이 청소하기
욕실에서 칫솔꽂이에 칫솔을 보관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욕실은 칫솔을 보관하기에 적합한 장소가 아니다. 습기가 많고 온도가 높아 세균이 자라기 쉽기 때문이다. 만약 편의상의 이유로 칫솔을 욕실에 보관한다면, 칫솔꽂이를 잘 관리해야 한다. 칫솔꽂이 바닥에 물이 고이면 칫솔이 오염되기 쉽다.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 칫솔꽂이의 물을 버려주고, 일주일에 한 번씩 베이킹소다 등을 활용해 청소한 후 햇빛에서 말려주는 것이 좋다.
양치 후 흐르는 물에 칫솔 깨끗이 씻기
양치 후 칫솔을 청결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이닥 치과 상담의사 신동렬 원장(강남루덴플러스치과의원)은 하이닥 칼럼에서 “양치 후 칫솔에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있지 않도록 흐르는 물에 씻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간혹 씻지 않은 손으로 칫솔모를 문질러 닦는 경우가 있는데 손에는 장내세균이 많아서 칫솔에 세균이 옮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며칠에 한 번씩 칫솔을 끓는 물에 가볍게 헹구거나 구강세정액 등에 담궈두는 것도 칫솔 관리에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일주일에 한 번 식초에 솔을 하룻밤 동안 담가놓는 것이 좋다.
주기적으로 교체하기
칫솔은 소모품이기에 주기적인 교체가 필요하다. 하이닥 치과 상담의사 여병영 원장(강남루덴플러스치과의원)은 하이닥 q&a에서 “칫솔을 사용하다 보면 칫솔모가 마모되고 벌어지기도 하며, 사용할수록 오염되거나 세균에 노출 되기도 한다. 따라서 보통은 4~6개월에 한번은 칫솔을 교체하길 추천한다. 단, 개인차가 있고 관리하기에 따라서 기간은 달라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부드러운 칫솔모는 일반 칫솔모에 비해 마모가 빠르기 때문에 2개월에 한번은 교체가 필요하다.
변기 뚜껑 닫고 물 내리기
칫솔이 변기와 가까이 있다면 배설물 입자에 오염될 위험이 있다. 변기 배설물의 입자는 변기의 물을 내린 후 화장실 변기 시트로부터 약 25cm의 높이까지 확산될 수 있다. 그러나 변기 커버를 덮은 뒤 변기 물을 내리면 화장실 표면에서 배설물 입자가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고 한다. 따라서 배설물 입자가 칫솔에 튀는 것을 막기 위해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리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신동렬 원장 (강남루덴플러스치과의원 치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여병영 원장 (강남루덴플러스치과의원 치과 전문의)